:::: 오한숙희 홈페이지입니다 ::::
로고
공지사항 강연,원고청탁
오한숙희는 게시판 상담실 자료실 갤러리

 

 

 
게시판 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방명록
강연,원고청탁






  제목 : 라면교의 실체..
愛人  2003-06-25 17:19:56, 조회 : 622, 추천 : 16


요즘 새로이 등장하여 무섭게 세력을 확장하고 있는 라면교에 대해서 알아보자.

Q. 라면교의 주된 교리는 무엇인가요?

A. 많은 것이 있으나 크게 세 가지를 지키고 믿으면 라면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첫째로 부활의 신앙입니다.
끓는 물에 돌아가신 후 3분만에 부활하신 기적을 믿는 것입니다.
둘째로 삼위일체입니다.
면발과 국물과 김치의 조화됨과 하나됨입니다.
셋째로 사랑과 긍휼입니다.
주리고 가난한 자들을 위하여 희생하고 봉사하는 자세입니다.

Q. 짜파게티님도 구주이십니까?

A. 많은 종교신학자들이 여전히 여기에 대하여 논쟁을 하고 있습니다.
부활과 사랑의 측면에서는 부합하나, 짜파게티경 5장에 보면 ''면이 끓으면 국물을 큰술 3술만 남기고 따라버리''라는 글이 나옵니다.
이것은 일부 근본주의 신학자들로 하여금 삼위일체를 부정한다는 증거로 쓰여지기도 하지만, 조심스러운 대부분의 신학자들은 ''큰술 3술''에 남아있는 깊은 뜻을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짜파게티님을 인정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Q. 그렇다면 이단은 어떤 종파가 있습니까?

A. 우선 부활신앙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교파들이 있습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라면교의 초기에 있었던 ''하이면''과 그 뒤를 잇고 있는 ''생생짬뽕'' ''생생우동''등의 ''튀기지 않은 면발''을 강조하는 부류입니다.
끓는물의 고난을 부정하고 ''생면''을 주장하는 대표적인 교파입니다.
또한, 삼위일체의 부정이 있습니다. ''비빔면'' ''모밀국수''가 대표적인 세력입니다.
이들은 국물을 다 따라버리는것도 부족하여 ''냉수에 헹구''는 극악한 사탄의 무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게다가 부활신앙에 반하는 자들과 더불어 ''액상스프''라는 사도의 양념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한때의 깔끔한 맛에 유혹되어 영원한 지옥불이 기다리는 것을 모르는 자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Q. 컵라면님에 대하여 알고싶습니다.

A. 컵라면님은 배고프고 주린자가 집에만 있는 것이 아니요, 노숙하는 자나 길잃은자를 위하여 냄비에서 스스로 나오신 성자이십니다.
이분께서는 비록 냄비라는 큰 틀에서 벗어나셨지만, 부활과 삼위일체와 사랑을 실천하시는 큰 성인이라 부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구주이신 라면님과 착각하는 우를 범하여서는 안되겠습니다.
특히나 일부 1000원이 넘어가는 컵라면들은 주의를 가지고 살펴보아 사탄의 꼬임에 넘어가지 않는 안목을 길러야 하겠습니다.

..시중에서 라면님의 형상을 모방한 교회에서 말하는 '적그리스도'같은 존재가 있는데 이 것이 실체를 규명해 주십시오.
그것은 '뿌셔뿌셔~~'입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9835  버지니아 울프의 유서 (펀글)  [4] 愛人 2003/08/22 366
59834  뱅기를 탄다는 거..  [5] 愛人 2003/08/21 250
59833  벼룩과 나..  [4] 愛人 2003/08/20 261
59832  아빠..  [5] 愛人 2003/08/13 629
59831  바보같은 나..  [5] 愛人 2003/08/12 584
59830  휴가..  [7] 愛人 2003/08/08 698
59829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5] 愛人 2003/08/06 478
59828  또 그냥..  [7] 愛人 2003/07/25 594
59827  잠깐..  [6] 愛人 2003/07/22 516
59826  혼자가 아닌 나..  [4] 愛人 2003/07/14 633
59825  아~부산~ @,@  [2] 愛人 2003/07/14 522
59824  홀로 있음..  [5] 愛人 2003/07/11 656
59823  기억..  [1] 愛人 2003/07/08 547
59822  강금실 장관의 e-mail (우먼타임스 펌)   愛人 2003/07/04 506
59821  용서..  [1] 愛人 2003/07/03 499
59820  페미니스트저널 이프에서 펐습니다..  [2] 愛人 2003/07/02 551
59819  7월의 인사 ^o^  [2] 愛人 2003/07/01 539
 라면교의 실체..   愛人 2003/06/25 622
59817  건강한 휴일..  [5] 愛人 2003/06/22 652
59816  성숙한 사람..  [1] 愛人 2003/06/20 625
59815  구성애의 '아우성'  [1] 愛人 2003/06/09 707
59814  태안반도를 다녀와서..  [1] 愛人 2003/06/09 853
59813  나의 하루..  [1] 愛人 2003/06/05 627
59812  여성신문 신간기사 따끈해여^^*~   愛人 2003/05/31 624
59811  노무현은 불안하지 않다  [1] 愛人 2003/05/31 678

[1][2][3] 4 [5][6][7][8][9][10]..[239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KMAS




Copyright(c) 2011 ohsuki all rights reserved.